아프리카돼지열병(ASF) 한국에 상륙, 정부당국은 진압에 진땀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목록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한국에 상륙, 정부당국은 진압에 진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문사 작성일19-12-03 10:17 조회523회 댓글0건

본문

10월 9일 기준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지역은 14곳으로 하루가 다르게 늘고 있다. 9월 17일 파주시 연다산동을 기준으로 9월 18일 연천군 백학면, 9월 23일 김포시 통진읍, 9월 24일 파 주시 적성면, 9월 24일 강화군 송해면, 9월 25일 강화군 불은면, 9월 26일 강화군 삼산면, 9월 26일 강화군 강화읍, 9월 27일 강화군 하점면, 10월 2일 파주시 파평면, 10월 2일 파주시 적성면, 10월 2일 파주시 문산읍, 10월 3일 김포시 통진읍, 10월 9일 연천군 신서면이 ‘ASF’ 확진 지역으로 선포됐다. 


감염된 돼지들을 살처분하는 방식에 대한 윤리적 문제도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우리나라는 살처분 대상인 돼지를 이산화탄소로 질식시킨 뒤 매몰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2013년 개정된 동물보호법을 통해 '혐오감을 주거나 잔인하게' 도살하는 방법이 금지되어 생매장하거나 동물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것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서는 부득이하게 몇몇 돼지 개체가 의식 이 돌아왔음에도 매장당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첫 ASF 감염이 발생한 파주에서 매몰지까지 거리가 다소 멀어 이동 중 돼지의 의식이 돌아왔기 때문이다. 이에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살처분 현장에서 가축방역관의 관리를 강화하도록 지침을 보완하고, 매몰 관계자에게 사전 교육 강화하도록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이번 ASF 사태로 대다수의 감염축사가 문을 닫았다. 이에 그 축사에서 실직당한 외국인 노동자들이 다시 다른 축사로 이직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그 외국인 노동자가 다시 다른 축사로 이동하여 일을 한다면 ASF 바이러스 전파의 매개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10월 3일 충청북도는 ‘ASF 발생지역의 살처분 매몰작업이 완료된 날부터 21일간 도내 양돈 관련 축산시설에 외국인 근로자 신규채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ASF 방역 투입인력의 정신적 고통도 관리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이전의 조류인플루엔자나 구제역 방역에 투입된 종사자들이 불면증, 환청 증세를 호소하는 경우를 예 로 들었다. 그는 10월 1일 페이스북에 "자식처럼 기른 돼지를 살처분해야 하는 농장주인도, 그 업무에 투입된 공무원과 용역직원들도 모두 극한의 정신적 고통과 싸우고 있다. 트라우마 관리로 대응력 을 높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와중에 국내의 ‘ASF 백신’은 아직 걸음마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ASF는 중국과 베트남을 중심으로 유행한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로 들여와서 연구하기에 시설과 자금 지원면에서도 녹록지 않았다. 심지어 국내에는 ASF를 연구 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클린룸’ 연구시설이 없다. 검역본부 내에 있는 시설이 유일하다. 따라서 ASF의 면역반응을 확인하려면 반드시 해외로 나가서 검사해야 한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우리나라에도 ‘클린룸’ 연구시설이 갖춰지고 ASF 관련 백신이 하루빨리 개발되기를 바란다. 



한아름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찾아오시는 길